전두환 손자 "3시간 동안 폐 멈춰, 다신 마약 안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우원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께서 저 같은 놈을 또 한 번 살려주셨다"며 유튜브 생방송 마약 난동 일주일 만에 소식을 알렸다./사진=전우원씨 유튜브 캡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유튜브 생방송 도중 마약을 투여하는 난동 이후 일주일 만에 병원에서 퇴원한 근황을 전했다.

전씨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목요일에 사람들이 집에 들어오고 얼마 안 돼 기절했다"면서 "3시간 이상 폐가 작동을 멈췄고 기도가 닫혔다"고 밝혔다. 이어 "삽관이 저를 살려줬고 금요일 오후 눈을 떴을 때 목 안 깊숙이 튜브가 넣어져 있었고 숨이 안 쉬어졌고 온몸이 피멍투성이였다"고 설명했다.

전씨는 생방송 중 각종 약물을 복용하고 환각 증세를 보인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큰 민폐 끼쳐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걱정 마라. 다시는 이런 일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나약한 믿음으로 인해 두려운 마음이 잠시 저를 지배했다. 약물 사용도 다시는 안 하겠다"라며 "여러분 모두 따뜻한 도움의 손길과 사랑과 관심을 보여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그는 트위터에도 "민폐 끼쳐서 죄송하다. 병원에서 오늘 나왔다. 오늘 방송으로 자세한 소식 전달 드리겠다"고 방송을 예고했다.

전씨는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려 전두환 일가와 지인들의 범죄를 폭로했다. 이날 기준 폭로 게시물은 전부 삭제된 상태다. 이후 그는 지난 17일 오전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마약을 투약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뒤 병원에 실려갔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