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임종룡 회장 선임에 '찬성'… KB 노조 사외이사 추천 '반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의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우리금융 정기 주주총회에서 임종룡 회장 내정자를 회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에 찬성표를 던졌다. 반면 KB금융지주 노동조합이 제안한 임경종 사외이사 선임 건에는 반대를 결정했다. 전체 주주가치 제고로 이어질지 의문이라는 평가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지난 23일 4차 위원회에서 KB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등 총 11개사의 정기 주주총회 안건 등에 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한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연금은 이날 열리는 우리금융지주의 주총 안건 중 우리금융 임종룡 내정자의 사내이사 선임 건에 찬성하기로 했고 정찬형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건은 '감시 의무 소홀'을 이유로, 지성배 사외이사 선임 건은 '이해관계 충돌 우려'를 이유로 반대하기로 했다.

연임 후보인 정찬형 사외이사의 경우 이사회 구성원으로서 물러난 손태승 전 회장 체제에서 라임펀드 사태 등 여러 논란과 관련해 감시 의무·조치를 다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은 임 내정자에 대해서는 찬성을 결정했지만 앞서 신한금융지주 주총에서는 진옥동 회장 내정자의 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 '기업가치 훼손 내지 감시의무 소홀 등'을 이유로 반대표를 던진 바 있다. 진 내정자는 국민연금의 반대에도 주총에서 회장으로 선임됐다.

국민연금은 이번 우리금융지주 주총의 다른 안건에 대해서는 모두 찬성을 결정했다.

아울러 국민연금은 24일 개최되는 KB금융지주의 주총 안건 중 대표이사 자격기준과 관련한 정관 개정 건은 "대표이사 자격기준 과다 제한 우려"라는 이유, 임경종 사외이사 선임 건은 "노조 추천 임원 선임이 전체 주주 가치 제고로 이어질지 의문"이라는 이유로 반대를 결정했다.

해당 정관 개정과 임경종 사외이사 선임은 모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 등에 의한 주주 제안이다.

국민연금은 이사퇴직금규정 제정 승인의 건 등 KB금융 주총의 다른 안건들에는 모두 찬성하기로 했다.

같은날 열리는 하나금융지주 정기 주총에선 ▲김홍진·허윤·이정원·양동훈 각 사외이사 선임의 건 ▲허윤 감사위원 선임 건에 대해 '감시의무 소홀' 등의 이유로 반대하고 그외 안건은 모두 찬성을 결정했다.

한편 국민연금은 28일 열리는 KT&G 정기 주총에서는 회사 이사회의 제안에 모두 찬성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KT&G 배당은 이사회가 제안한 주당 5000원 배당안이 장기적 주주가치 제고에 부합한다고 평가했다.

이밖에 롯데케미칼(29일), HL홀딩스(28일), HL만도(24일), 하이트진로(24일), SK텔레콤(28일) 정기 주총 안건은 모두 회사 측 제안에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