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잉주 전 대만총통, 중국 도착…국공내전 이후 첫 정상급 방문(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잉주 전 대만 총통이 27일 중국을 방문하기 전 공항에서 언론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3.03.2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마잉주 전 대만 총통이 27일 중국을 방문하기 전 공항에서 언론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3.03.2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김예슬 기자 = 마잉주 전 대만 총통이 27일 대표단이 중국 본토에 도착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마 전 총통은 오후 상하이에 도착 후 난징으로 향했다.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만사무판공실과 상하이시당위원회 관계자들이 공항에서 마 전 총통을 영접했다.

마 전 총통의 방문은 이날부터 다음 달 7일까지 12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상하이 푸둥공항으로 향한 뒤 난징으로 이동해 우한, 창사, 충칭 등 도시를 방문할 계획이다.

전·현직 대만 총통이 중국을 찾는 건 1949년 국공 내전 이후 처음이다.

이번 일정에는 1949년 대만섬으로 패퇴하기 전 국민당 정권의 연고지였던 곳들이 대거 포함돼 관심을 모은다.

난징은 국민당 장제스 정권의 옛 수도이자 국부 쑨원의 묘가 있어 상징적인 의미가 큰 도시다. 마 전 총통은 난징에서 쑨원의 옛 거주지, 중국 근대사 유적지 박물관, 난징 대학살 기념관을 방문한 뒤 우한으로 이동한다.

우한에서는 1911년 신해혁명 기념관을 방문하고 우한대학교 학생들과 토론한다. 창사 방문 중에는 마 전 총통 가문의 근거지인 샹탄을 찾아 조상을 위한 제사를 지낸다. 충칭에서는 항일전쟁유적 박물관, 장제스의 비서실장 격이었던 장즈중 묘지를 찾은 뒤 상하이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마 전 총통 측은 베이징 방문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중국 고위급 인사와의 만남은 계획돼 있지 않다는 입장을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