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계' 조응천 "이재명 스스로 물러나야… 방탄정당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7일 개편된 주요 당직에 대해 "당의 방탄 이미지를 벗겨내고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당을 분리 시키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20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광주시 국정감사에서 화정현대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 질의를 하는 조 의원. /사진=뉴스1
비명계로 분류되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번 당직 개편에 대해 이재명 대표가 스스로 물러나지 않으니 임명·지명직 전원이 물러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28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지금 당의 가장 큰 문제는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이로 인한 방탄 프레임"이라며 "방탄 프레임 때문에 아무리 민생·미래를 얘기하고 정책을 제시해도 전혀 힘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근본적인 해법은 이 대표가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지만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된 이 대표가 스스로 물러나지 않을 것이고 끄집어 내리기도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에 방탄 이미지를 고착화하는 데 기여한 임명직·지명직 전원이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새로 교체된 당직자들이 (민주당의) 방탄 이미지를 벗겨내고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당을 분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점을 지적하면서 교체하라고 얘기하는 것"이라며 "사법 리스크 때문에 당에 구멍이 났으니 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사무총장을 지목해 "기자간담회를 열어 수사를 비난하고 이 대표를 두둔하는 일을 수차례 했다"며 "방탄에 앞장 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지난 27일 정책위의장에 김민석(3선) 의원, 수석대변인에 권칠승(재선) 의원, 지명직 최고위원에 송갑석(초선) 의원 등을 임명하는 등 주요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친명계 의원이 대부분이었던 지도부에 교체 여론에 잇따르자 비명계와 계파색이 옅은 의원들을 주로 선임했다.

하지만 공천에 직간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조정식 사무총장과 이해식 조직사무부총장은 그대로 유임해 비명계 측에서는 "반쪽짜리 쇄신" "눈 가리고 아웅" 등 비판이 나온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