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6개 독자 그룹으로 분할된다…IPO도 각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로고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로고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중국 알리바바 그룹이 전자상, 미디어 및 클라우드 등 6개 부문으로 분할되어 별도로 기업공개(IPO)될 방침이라고 알리바바 측이 28일 발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알리바바 회장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다니엘 장은 이날 분할 계획을 밝히며, 이같은 구조조정을 통해 각 개별 기업이 자체 자금 조달 및 상장 계획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 설립되는 6개의 부문은 각각의 CEO와 이사회에 의해 관리된다. 알리바바는 분할 이유를 "주주의 가치를 열고,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6개 사업단위는 클라우드 인텔리전스, 타오바오 티몰 커머스, 로컬 서비스, 카이니아오 스마트 물류, 글로벌 디지털 코머스 및 디지털 미디어 엔터 그룹이다.

타오바오 티몰 커머스만 알리바바 그룹이 전적으로 소유하게 된다. 알리바바 그룹은 24년 전 출범해 현재 시장가치가 2200억 달러에 달한다. 2년전 중국 상장이 무산됐다.

이번 조치는 최근 창업자 마윈이 1년여만에 중국으로 돌아온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37.92상승 27.0714:08 06/09
  • 코스닥 : 884.18상승 8.0514:08 06/09
  • 원달러 : 1294.80하락 8.914:08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4:08 06/09
  • 금 : 1978.60상승 20.214:08 06/09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