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금연' 고충 토로…"금연침 80개 맞고도 피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김숙이 금연의 어려움을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캡처
코미디언 김숙이 금연의 고충을 밝혔다.

지난 30일 김숙은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를 통해 사연자들의 이야기에 답변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한 사연자는 "아버지가 40년 동안 담배를 피웠다"며 "아무리 잔소리를 해도 금연을 못 한다"는 사연을 보냈다.

김숙은 "흡연자로 살면서 느낀 점을 말해드리겠다"며 "사실 끊기가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김숙은 "나도 금연초와 금연껌·금연침 다 했다"며 "어느 날은 금연침을 80개씩 귀에 꽂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거 빼자마자 담배를 피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이게 참 이상한 게 몸에 안 좋은 것을 알지만 피운다"고 말했다. 사연자에게는 "담배양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옆에서 잔소리하면 안 된다"며 "아버지가 담배를 피우는 시간에 관심사를 다른 곳으로 돌려주는 게 더 나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앞서 김숙은 애연가였던 과거를 밝힌 바 있다. 김숙은 "과거에는 솔직히 누구보다 담배를 많이 피웠다"며 "연기로 도넛도 만들고 물레방아도 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담배를 끊었다"며 "금연을 하니 몸이 느끼는 피로도가 완전히 달라지더라"고 전하기도 했다.
 

  • 62%
  • 38%
  • 코스피 : 2508.13하락 6.8423:59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23:59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23:59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23:59 09/22
  • 금 : 1945.60상승 623:59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