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흑산공항 사업 본궤도 오르다…협의회서 '평가항목·범위'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흑산공항 조감도/전남도
신안 흑산공항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전라남도는 4일 오후 도청에서 서울지방항공청 주최로 흑산공항 건설사업을 위한 환경영향평가협의회가 열려 평가항목 및 범위 등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환경영향평가협의회는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라 서울지방항공청에서 사업, 환경영향평가 등과 관련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주민 대표, 시민단체 추천 등 총 10명으로 구성했다.

이날 결정된 환경영향평가의 평가 항목과 범위 등은 조만간 서울지방항공청 누리집과 환경영향평가 정보시스템을 통해 일반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전남도는 '흑산공항' 건설에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일부 해제를 위한 국립공원 계획이 지난 1월 31일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2017년 중지됐던 환경영향평가와 실시설계를 즉시 재개하고 사업이 연내에 착공되도록 지속해서 국토교통부와 서울지방항공청에 건의했다.

흑산공항 건설사업은 전남도민의 깊은 관심과 기대 아래 시작됐다. 신안 흑산면 예리 일원에 1833억 원을 들여 길이 1200m 활주로와 계류장, 터미널 등 부대시설을 갖춘 50인승 이하 항공기 이착륙이 가능한 공항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신안 도서지역 교통 불편 및 섬 관광 기반시설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2026년 개항하면 서울에서 7시간 걸리던 것이 1시간 대로 단축돼 섬 주민과 관광객의 이동권이 개선되고 응급상황 발생 시 긴급출동이 가능해 의료서비스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병호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흑산공항 건설사업이 연내에 착공되도록 앞으로도 사업 시행청인 서울지방항공청과 적극 협조해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 절차가 신속히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