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시찰단, 내일 방일… 민주 "일본 눈치 살피면 방사능 공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1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G7 정상회의 국가·초청국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태평양 해양투기 반대의사 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규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일이 임박한 가운데 우리나라 전문가 시찰단이 일본을 방문한다. 야당은 정부가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명분을 주는 것이라며 맞서고 있다.

20일 정부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관리 현황점검을 위해 우리 전문가 시찰단을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일정으로 파견한다.

첫날인 오는 22일에는 일본 관계기관과 기술 회의 및 질의응답을 한 후 23일부터 24일까지 양일간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관리 실태 등을 확인한다. 25일에는 현장점검 내용을 바탕으로 일본 관계기관과 심층 기술 회의와 질의응답으로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찰단장은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다. 시찰단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원전 시설 및 방사선 분야 전문가 19명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의 해양환경 방사능 전문가 1명 등 총 21명으로 구성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방류를 정당화하려는 일본 정부의 들러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시찰단 구성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승인이 필요한 만큼 중립적 구성이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처럼 일본 눈치만 살피며 검증 시늉만 하다가 우리 또한 오염수 테러, 방사능 테러에 공범이라는 지적받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전에도 말했지만 식수로 말해도 안전할 것 같으면 왜 바다에 갖다 버리나. 식수로 쓰든지 공업용수, 농업용수로 재활용하면 되는 일 아니겠나"고 지적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