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식품알레르기 학생' 체계적 관리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교육청 전경/사진=부산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이 식품알레르기로 인해 건강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체계적 관리에 나선다.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하윤수)은 오는 27일 부산시민공원 다솜광장에서 식품알레르기 초등학생과 학부모 200명을 대상으로 '알레르기로부터 자유로운 내 몸 페스타 - 2023년 식품알레르기 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부산시교육청이 실시한 '식품알레르기 유병 학생 전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식품알레르기 유병률은 2018년 3.1%에서 2022년 4.50%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5.39%, 특수학교 5.24%, 중학교 3.88%, 고등학교 3.17% 순으로 조사됐다.

이에 부산교육청은 알레르기 원인 식품과 증상에 대한 교육·상담을 강화해 학생들의 건강증진과 체계적인 유병 학생 관리를 위해 이 캠프를 마련했다.

이번 캠프는 ▲퀴즈로 알아보는 식품알레르기 ▲학교급식 식품알레르기 대체 식단 실물 전시 ▲식품알레르기 부담이 적은 간식 만들기 ▲아나필락시스 응급상황 대처법 체험 ▲식품알레르기 상담 등 다양한 체험형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또, 아토피·천식 관련 다양한 체험 부스를 운영하는 '아토피 프리 부산' 부대행사도 열린다.

캠프 참여자 중 희망 가정을 대상으로 '식품알레르기 사후 관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참여 가정은 5월29일부터 7월31일까지 8주간 식품알레르기 대체 식단 제공, 혈액검사를 비롯한 식품알레르기 진단과 의료상담, 알레르기 관리교육 등 체계적인 관리를 받는다.

하윤수 부산교육감은 "우리 교육청은 식품알레르기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과 다양한 영양교육을 통해 학생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든든한 기반을 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번 캠프와 같은 내실 있는 영양교육을 운영하며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