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야간에 아이 맡길 '구포돌봄센터' 개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8일 구포돌봄센터 개관식이 열렸다./사진=부산교육청
긴급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빈틈없는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부산 '구포돌봄센터'가 문을 열었다.

19일 부산교육청에 따르면 돌봄센터 운영 목표는 아이와 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책임 교육·돌봄'을 실현하고 지역적 여건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돌봄센터 운영으로 돌봄 공백 해소와 교육과 돌봄 통합 모델 구축으로 저출산·인구문제 해결 기반을 조성하기 위함이다.

'구포돌봄센터'는 긴급 돌봄을 희망하는 학부모의 신청에 따라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3학년에게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야간 긴급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1일 수용인원은 15명 내외이고, 사전 예약제로 운영한다.

이 센터는 시교육청 유초등교육과에서 직접 운영한다. 보육교사·정교사 자격증을 소지한 자를 우선 채용하는 등 직원 3명을 뽑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도서관 직원들은 돌봄센터 관련 업무를 수행하지 않는다.

내년 8월에는 시민도서관, 중앙도서관, 해운대도서관의 어린이실을 활용해 돌봄센터 운영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내년 8월부터 농어촌·공단 지역 내 강서구 대사초·사하구 하단초 유휴 교실을 이용한 '부산 24시간 돌봄센터'도 운영에 들어간다. 대상은 돌봄센터와 같고, ▲새벽·오전 돌봄(06~14시) ▲오후·저녁 돌봄(14~22시) ▲야간돌봄(22~06시) 등 시간제로 나눠 운영할 계획이다. 돌봄센터와 마찬가지로 시교육청 유초등교육과에서 직접 운영한다.


하윤수 부산교육감은 "앞으로도 학부모님들이 걱정 없이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돌봄센터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구포 돌봄센터'가 우리 아이들이 더 큰 꿈을 품게 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열린 개관식에는 하윤수 교육감을 비롯해 교육·행정·기획국장, 유초등교육과장, 기획조정과장, 부산시청 여성특별보좌관, 부산시청아동청소년과장, 북부교육지원청 교육장, 구남초 김미경 교장, 구포초 김선자 교장, 덕천초 이명애 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