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과장, 내일 휴가 써" 4대 은행 명령휴가제 비중 절반가량 그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대 은행 본점 전경./사진=각 사
국내 4대 시중은행이 내부통제 일환으로 시행하는 명령휴가제 대상 직원 비중이 절반 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무위원회 소속 김희곤(국회의원·부산동래구)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개 은행의 지난 7월 말 기준 명령휴가 대상 직원 비중은 평균 55.8%로 집계됐다.

명령휴가제는 사고위험 직무를 수행하는 직원 등에 대해 불시에 휴가를 보내고 대직자가 해당 직원의 업무를 점검하는 제도다. 대상 직원 비중이 높을수록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한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우리은행이 1만3677명 중 82%로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이어 ▲신한은행(1만3341명 중 52.8%) ▲국민은행(1만6342명 중 45.7%) ▲하나은행(1만1675명 중 42.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방은행 중에서는 부산은행이 2469명 중 60%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남은행(2227명 중 61%) ▲제주은행(437명 중 57.2%) ▲광주은행(1627명 중 50%) ▲전북은행(1165명 중 46.4%) ▲대구은행(3135명 중 45%) 등의 순이다.

동일 업무부서의 장기근무자(영업점 3년 이상·본부 5년 이상)는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우리은행은 399명에서 6명으로 크게 감소했다. 이어 ▲신한은행(1681명→52명) ▲국민은행(2295명→842명) ▲하나은행(1466명→702명) 등이 모두 줄었다.

이는 최근 은행권에서 횡령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내년부터 적용 예정인 '전국은행연합회 인사 관련 내부통제 모범규준'을 적용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외에 지난해 11월 금감원이 은행권과 마련한 '국내은행 내부통제 혁신방안 '은 오는 2025년까지 장기근무자 비율을 제한하기로 하고 순환 대상 직원 중 '5% 이내 또는 50명 이하'로 관리하기로 했다. 신한은행(52명·0.39%)과 우리은행(6명·0.04%)은 목표치를 준수하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 은행 내부 직원의 거액 횡령 사고 등으로 내부통제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상황"이라며 "금융당국은 명령휴가제, 장기근무자 관리 등 내부통제 제도가 실질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