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과 바람 폈더라"… 죽은 남편 유품 정리하다 충격받은 아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정적이라고만 생각했던 남편과 사별 후 뒤늦게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됐다는 아내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세상을 떠난 남편이 생전 2명의 여자와 외도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는 아내의 사연이 전해졌다.

14일 YTN 라디오 '조인섭 변호사의 상담소'에는 30년 넘게 결혼생활한 남편과 몇년 전 사별했다는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A씨는 남편이 신혼 초부터 출장이 잦았고 길 때는 한달 가까이 집에 들어오지 않았는데 몇년 전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장례식을 치른 후 우연히 남편의 휴대전화를 보게 된 A씨는 남편이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다른 여성 2명과 외도를 저질렀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A씨는 "남편의 출장이 그렇게 잦았던 건 다 바람을 피웠기 때문이었다"며 "저와 자식들은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았다. 특히 저는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밥도 못 넘길 정도로 괴로워하자 자식들이 상간녀에게 소송이라도 걸라고 하더라"라며 외도 사실을 안 지 2년이 지난 시점에서 손해배상 청구가 가능한지 등을 물었다.

사연을 들은 신진희 변호사는 "상간자 소송은 불법행위에 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고 이 경우 '불법행위를 안 날로부터 3년, 불법행위가 있은 날로부터 10년 이내에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며 "남편이 사망 직전까지 상대 여성과 부정행위를 했고 사연자가 이를 안 지 2년 상당이 지났으므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편 사망이 위자료 액수에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선 "배우자가 사망한 경우 공동불법행위 책임자(배우자와 상간자) 중 1인이 사망해 상간자가 혼자 이를 부담하게 된다"며 "위자료 액수 산정에 있어 이러한 사실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 일반적인 사건에 비해 위자료가 감액될 수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