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트먼 MS 합류에 MS 주가 사상최고, 시총 2.8조달러 돌파(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샘 올트먼 오픈 AI CEO가 지난 6월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에서 강연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샘 올트먼 오픈 AI CEO가 지난 6월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에서 강연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챗GPT의 아버지’ 샘 올트먼이 마이크로소프트(MS)에 합류하자 MS의 주가가 2% 이상 급등,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MS는 전거래일보다 2.05% 급등한 377.44 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시총이 2조8000억 달러를 돌파, 시총 3조 달러를 눈앞에 두게 됐다. 시총 3조 달러를 돌파한 기업은 애플뿐이다.


MS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MS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 올트먼 결국 MS행 선택 : 이는 지난 17일 오픈 AI가 올트먼을 전격 해고하자 올트먼이 MS행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이날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X(옛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샘 올트먼과 오픈 AI 이사회 의장이었던 그렉 브룩먼이 새로운 AI 연구팀을 이끌기 위해 MS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 2018.1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 2018.1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지난 17일 해임된 올트먼과 함께 오픈 AI의 공동 창업자이자 의사회 의장이었던 브룩먼도 올트먼 해고에 대한 항의로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났었다.

◇ 오픈 AI 직원들 대거 MS로 이동할 듯 : 올트먼이 MS행을 선택함에 따라 오픈 AI 직원들이 대거 MS로 옮길 전망이다.


이날 오픈AI 직원 500명이 올트먼 복직을 촉구하는 연판장에 서명했다. 이들은 연판장을 통해 자신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올트먼을 따라 MS에 합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오픈 AI의 직원들이 올트먼을 따라 대거 MS로 이동할 전망이다.

◇ AI 후광 효과 사라지는 마당에 올트먼 영입 : 최근 MS는 생성형 AI 호재로 주가가 랠리하고 있다. MS가 오픈 AI에 130억 달러를 투자해 지분 49%를 확보하는 등 AI에 가장 적극적이기 때문이다.

그런 MS가 AI 분야의 슈퍼스타 올트먼을 손에 넣었다.

이에 따라 MS의 주가는 향후 더 랠리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AI 후광 효과가 사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MS가 올트먼 영입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증권사 오펜하이머의 분석가 티모시 호란과 에드워드 양은 리서치 메모에서 “AI 후광 효과가 사라지고 있는 마당에 MS가 올트먼 영입에 성공했다”며 "MS와 올트먼 모두에게 윈윈"이라고 평가했다.

◇ 애플 시총 추월 시간문제 : 월가 전문가들은 AI 특수로 결국 MS의 시총이 애플을 넘어설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MS가 올트먼을 안음으로써 주가 상승에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현재 MS와 애플의 시총 차이는 2000억 달러 미만이다.

이날 현재 MS의 시총은 2조8050억 달러, 애플의 시총은 2조9780억 달러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