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vs 르노삼성, 터보모델 놓고 설전?

르노삼성, 기아차 '다운사이징 모델' 지적에 발끈

 
  • 머니S 노재웅|조회수 : 4,177|입력 : 2013.06.20 21:2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열한 신경전을 펼친 기아차 더 뉴 K5(위)와 르노삼성차 SM5 TCE(아래) (사진제공=각 업체)
치열한 신경전을 펼친 기아차 더 뉴 K5(위)와 르노삼성차 SM5 TCE(아래) (사진제공=각 업체)

기아자동차와 르노삼성자동차가 각각 새롭게 출시한 터보엔진 차량 '더 뉴 K5'와 'SM5 TCE'를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20일 오후 ‘제품의 평가는 합리적 선택을 하는 고객들의 몫’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자사의 평가기준을 내세워 경쟁사 제품을 깎아내린 기아차의 태도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발단은 앞서 같은날 오전 열린 '더 뉴 K5'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기아차 임원들의 발언에서 비롯됐다.

이날 정선교 기아차 국내상품팀장은 “성능의 차이를 감안할 때 SM5 TCE의 가격은 고가”라고 지적하며 “SM5 TCE는 저배기량에 고가격 정책을 취했는데, 더 뉴 K5의 가격이 낮게 출시돼 (르노삼성이) 난감해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뉴 K5의 2.0 가솔린 터보 GDI 모델은 배기량 2000cc급 엔진에 최고출력 271마력, 최대토크 37.2㎏·m이며 가격은 2795만원이다. 반면 SM5 TCE는 배기량 1600㏄급 엔진에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24.5㎏·m이며 가격은 2710만원이다.
 
이를 놓고 정 팀장은 “8월에 출시할 K3 쿱 모델에 1.6리터 터보 엔진을 탑재한다”며 “한국 소비자는 호불호가 확실하고 다운사이징을 위한 터보엔진의 활용은 현재 고려하지 않는다”고 SM5 TCE의 '다운사우징'을 꼬집었다.

이에 르노삼성은 즉각 “경쟁사의 제품에 대해 단순히 자사의 평가기준을 적용해 폄하했다”면서 SM5 TCE가 ‘저배기량이면서 고가격 정책을 취했다’는 기아차의 지적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르노삼성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SM5 TCE는 1.6리터 터보엔진에 듀얼클러치변속기(DCT)를 조합해 2.5리터급의 파워를 유지하면서도 우수한 연비를 갖춘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다운사이징 모델”이라며 “동일 배기량에서 단순 고성능을 내세운 경쟁사의 뉴K5 터보 차량과는 개발 콘셉트 자체가 다른 제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비자가 차량구입 시 고려하는 것이 배기량과 출력, 가격만은 아니다”라며 “주관적인 고려 요소를 제외하더라도 공인연비만 비교해도 SM5 TCE보다 85만원이 비싼 K5 터보의 경우 연비가 10.3km/ℓ를 보이는 반면, SM5 TCE는 13.0km/ℓ로 우수하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