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4년만에 초읽기, 새마을·무궁화호 큰 불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철도노조가 협상이 결렬되면서 9일 오전 9시부터 파업이 강행될 예정이다. 철도노조가 이번 파업을 강행하게 된다면 2009년 11월26∼12월3일까지 8일간 진행된 파업에 이어 4년 만이다.

9일 코레일과 철도노조에 따르면 노조의 파업 예고 시간을 2시간여 남긴 오전 7시 현재 노사 대화가 이렇다 할 진전이 없어 사실상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노조는 이날 오전 8시 민주노총에서 총파업 돌입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한시간 뒤인 9시부터 지부별로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코레일도 노조의 총파업 돌입에 따라 이날 오전 9시 최연혜 사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에 대한 코레일의 견해를 발표하기로 했다.

코레일은 철도 파업이 시작돼도 KTX, 수도권 전동열차, 통근 열차는 평상시와 같이 100% 정상 운행하기 때문에 큰 불편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새마을·무궁화호는 평시 대비 60% 수준을 유지할 예정이라 이용 승객에게 큰 불편을 초래할 것이며, 장기화될 경우 코레일이 함께 운영하는 서울 지하철 1,3,4 호선은 운행 횟수 감편 등을 넘어 출퇴근시의 불편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파업으로 운행 중지된 열차 승차권은 승차일로부터 1년 이내 전액 반환 가능하며, 반환 등으로 발생하는 수수료는 전액 감면된다.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