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플랜트업계 최초 ‘올해의 프로젝트상’ 2연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엔지니어링이 국내 플랜트업계 최초로 중동 경제전문지 MEED(Middle East Economic Digest) 선정  ‘올해의 프로젝트상’을 2회 연속 수상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12일(현지시각) UAE 두바이에서 진행된 MEED 프로젝트 품질대상에서 UAE 퍼틸-2 비료 프로젝트(FERTIL-2 Ammonia & Urea Plant)가 오일·가스 분야 ‘국가별 프로젝트상’과 ‘올해의 프로젝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 퍼틸-2 프로젝트 전경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 퍼틸-2 프로젝트 전경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MEED 프로젝트 품질대상은 오일·가스, 발전·담수, 산업 등 총 11개 분야에서 ‘국가별 프로젝트상’을 선정한 뒤, 그 중 최고의 프로젝트에 ‘올해의 프로젝트상’을 수여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12년 바레인 밥코 LBOP(Bapco Lube Base Oil Plant) 프로젝트로 ‘국가별 프로젝트상’을 수상한데 이어, 2013년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마덴 암모니아 프로젝트로 ‘국가별 프로젝트상’과 ‘올해의 프로젝트상’을 석권한 바 있다. 이로써 삼성엔지니어링은 2년 연속 ‘올해의 프로젝트상’과 3년 연속 ‘국가별 프로젝트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삼성엔지니어링의 퍼틸-2 비료 프로젝트는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50km 떨어진 루와이스(Ruwais)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화학비료의 주원료인 암모니아(Ammonia)와 질소비료인 요소(Urea)를 각각 일산 2000톤과 3500톤의 규모로 생산하는 시설이다. 2013년 6월에는 무재해 1000만 인시(Man Hour)까지 달성하며 철저한 안전관리 역량까지 입증했다.

김 영 삼성엔지니어링 상무는 “MEED 프로젝트 품질대상을 3년 연속 수상하면서 삼성엔지니어링의 프로젝트 수행능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라며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업수행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상생발전에도 힘써 발주처와 롱텀 파트너십(Long-term Partnership)을 이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병화
김병화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