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소장펀드 가입자 54%·연금펀드 가입자 30% 온라인으로 가입”

온라인 펀드몰 분석결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금융투자, “소장펀드 가입자 54%·연금펀드 가입자 30% 온라인으로 가입”
신한금융투자의 소득공제장기펀드(이하 소장펀드)에 가입한 고객 절반 이상이 온라인을 통해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투자는 자사 온라인 펀드몰 ‘S캐치 펀드’를 분석해 본 결과, 소장펀드 가입자의 54%, 연금펀드 가입자의 30%가 온라인을 통해 상품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소장펀드의 경우 20·30대가 전체 가입의 79%를 차지해 젊은 층이 주로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른 상품에 비해 온라인 가입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금펀드는 쏠림 없이 전 연령대가 골고루 매수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가장 많이 판매된 소장펀드는 ‘한국밸류10년투자(주식)’이었고 ‘신영마라톤(주식)‘과 ‘한국밸류10년투자(채권혼합)’이 뒤를 이었다. 연금펀드의 경우 ‘신영밸류고배당’, ‘한국밸류10년투자(주식)’, ‘한국밸류10년투자(채권혼합)’ 순으로 많이 팔렸다.

특히 소장펀드가 온라인 매매 비중이 높게 나타난 것은 주 가입 연령대가 온라인에 익숙한 젊은 세대라는 점, 오프라인에 비해 편리하고 비용이 적게 든다는 점 등이 주 원인이라는 설명이다.

소장펀드는 현재 가입 가능한 유일한 소득공제상품으로, 연간 납부한도 600만원 중 40%인 240만원까지 소득공제가 적용된다. 연금저축계좌는 400만원을 납입할 경우 48만원의 세액공제 혜택이 있다. 세제혜택만으로도 12%의 수익이 나는 셈이다.


양현민 신한금융투자 책임연구원은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이 2%로 인하되면서, 세액공제 및 소득공제 혜택이 있는 상품들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며, “특히 소득이 투명하게 공개되는 샐러리맨의 경우 세제혜택을 꼼꼼히 챙겨 투자하면 자산증식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온라인을 통해 세제혜택상품(연금저축계좌, 소장펀드 및 재형저축펀드)에 1000만원 이상 가입하면 투자금액에 따라 100% 상품권을 지급하는 ‘중위험 중수익 따박따박’ 이벤트, 여러가지 증권, 상품 가입 현황에 따라 다양한 사은품을 지급하는 ‘부자숲 만들기’ 이벤트를 각각 12월31일까지 진행한다.
 

유병철
유병철 [email protected]  | twitter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