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쓸어내린 제주항공, “중국인 탑승객 ‘메르스 음성’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항공 항공기. /자료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 항공기. /자료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 여객기를 타고 중국 웨이하이공항에 도착한 직후 고열로 격리됐던 중국인 승객이 메르스 감염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항공측은 3일 오후 “중국 측으로부터 해당승객이 메르스가 아니라는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후 인천공항을 출발해 웨이하이공항에 도착한 7C8503편 승객 가운데 중국인 A씨가 입국과정에서 열이 38도를 넘은 것으로 확인되며 메르스 감염 의심자로 분류돼 격리됐다.

이 때문에 웨이하이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항공편의 출발이 2시간 반 동안 늦어졌고, 승객 95명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다.

또 해당 여객기를 소독하고 방콕행 승객 170여명을 태우려다 이 같은 사실을 알아챈 승객들이 집단으로 탑승을 거부해 대체기를 투입하면서 출발이 4시간 지연됐다.

한편 이번 사태로 업무에서 배제된 기장과 승무원들은 검역당국과 협의를 거쳐 업무에 복귀시킬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