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닷새째 상승… 4개월 만에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서울 뉴스1 정회성 기자
/사진=서울 뉴스1 정회성 기자
금값이 닷새째 상승하며 4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5일(현지시간) 국제 금 가격은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전날 0.7% 상승한 온스당 1187.50달러에 마감했다. 지난 6월19일 이후 최고 가격이며 지난해 말 종가보다 3.4달러(0.3%) 높은 수준이다.

이 같은 금값 상승은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 부진에 따라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금리인상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확산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 대비 0.2% 떨어지며 2개월 연속 하락했다. 또 지난달 신규 일자리는 전문가 예상치인 20만개를 크게 밑도는 14만2000개가 늘어나는데 그쳤다.

앞서 전날 연준이 경기동향 보고서인 베이지북을 통해 미국 일부 지역에서 경기 둔화가 관찰되고 있다고 밝힌 점도 금리인상 가능성을 낮췄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