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OS', 국산 운영체제 재도전… 테스트 거쳐 10월 정식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20일) 티맥스소프트가 지난 2009년 '티맥스윈도' 출시 이후 7년만에 PC용 운영체제(Operation System) '티맥스 OS' 베타버전을 공개했다.

티맥스소프트의 자회사 티맥스OS는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티맥스OS' 공개행사를 열어 운영체제 출시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티맥스는 10월 국내 정식 출시에 앞서 7월부터 9월까지 공개테스트를 진행해 내년에 전세계로 출시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모바일 운영체제도 출시할 예정이다.

글로벌 운영체제 시장점유율 목표는 2020년까지 10%대로 잡았다. 미국의 정보기술 부문 자문회사 가트너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OS 시장은 마이크로소프트(MS)가 95.2%나 차지하고 있다.

박학래 티맥스OS 대표는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시장에서 글로벌 업체인 오라클에 밀리지 않는 경쟁력을 갖고 있는 만큼 MS와 구글 등 글로벌 업체와의 OS 경쟁에서 살아남을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출시된 티맥스소프트의 DBMS '티베로'는 세계 시장점유율을 5%까지 끌어올렸다.

티맥스는 티맥스OS가 불안정한 환경, 복잡한 개발소스, 보안 등 윈도OS가 가진 문제를 유닉스 기반의 시스템으로 해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호환성도 대폭 키워 여러 기기를 지원하고 MS 기반 애플리케이션들도 모두 호환된다. 윈도보다 빠른 부팅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지난 2009년 당시 출시한 '티맥스윈도우'도 완성도 면에서 부족해 시장에서 외면받은 전력이 있다. 이 때문에 티맥스가 당장은 정부 등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공급에 나서면서 인지도 확보에 나설 것으로 업계에서는 예상하고 있다.

티맥스 OS 박학래 대표이사가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운영체제 '티맥스OS'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티맥스 OS 박학래 대표이사가 2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운영체제 '티맥스OS'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