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벤츠 최대딜러’ 한성자동차 조사… 주주 지배력 남용해 판매망 독점 정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성자동차 방배동 사옥. /사진=머니투데이DB
한성자동차 방배동 사옥. /사진=머니투데이DB

공정거래위원회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최대 딜러인 한성자동차가 2대주주로서 지배력을 남용해 판매망을 사실상 독점한 정황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사무처 조사관들은 지난달 한성차의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혐의와 관련 벤츠코리아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였다.

한성차는 말레이시아의 화교 재벌 레이싱홍이 설립한 회사다. 한성차는 벤츠코리아가 설립되기 전인 1985년 출범해 서울 등 알짜 지역의 영업점을 선점했고 이후 벤츠코리아 설립당시 49%의 지분을 참여했다. 이 때문에 한성차는 국내 전체 벤츠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더클래스 효성, KCC 모터스 등 벤츠코리아의 다른 딜러사들은 한성차가 2대주주라는 우월적 입지를 통해 불공정 구조를 다지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왔다. 공정위는 한성자동차의 이같은 영업이 실제 공정 경쟁을 훼손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