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씨 확장판, 극장판보다 23분 늘었다..."미학적 완결성 고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영화 '아가씨' 확장판이 오늘(17일) 공개됐다.


투자배급사 CJ E&M은 이날 극장판보다 23분 늘어난 '아가씨' 확장판을 IPTV, VOD 등을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아가씨' 확장판은 기존 극장판의 145분에서 23분이 더 늘어난 168분 분량이다. 일부 장면의 편집 순서가 달라졌고, 극장판에 포함되지 않았던 대사와 장면들이 추가됐다. 완벽한 하녀로 가장하기 위해 백작에게 교육을 받는 숙희(김태리 분)의 분량이 일부 늘어났고, 각 인물의 감정을 드러내는 대사와 장면들이 더해졌다.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 확장판에 대해 "최초의 현장 편집본은 3시간 3분 분량이었지만 확장판이라 하여 찍은 것을 다 넣고 싶지는 않았다"며 "독자적인 미학적 완결성을 고려해서 편집해보니 23분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극장판과 확장판 모두 장단점이 뚜렷해서 어느 한 편만 고르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영화를 본 관객들의 의견을 듣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아가씨'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사기꾼 백작,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받은 하녀와 아가씨의 후견인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민희, 하정우, 김태리, 조징웅이 출연하며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공식초청작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국내에서 4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사진. 영화 '아가씨' 스틸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