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서비스업 경기지표 호조… 다우 0.6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가 예상을 웃돈 서비스업 경기지표와 국제유가 급등 영향으로 사흘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은 전 거래일보다 9.24포인트(0.43%) 오른 2159.73를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112.58포인트(0.62%) 상승한 1만8281.03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26.36포인트(0.5%) 오른 5316.02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증시는 금융과 에너지업종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서비스업 지표가 예상보다 좋게 나오면서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높여 금융업종 강세로 이어졌다. 금융업종지수는 1.5% 올라 S&P500 11개 업종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또한 미국의 원유 재고가 5주 연속 감소했다는 소식에 서부텍사스산원유(WTI)가 2.3% 급등하며 배럴당 50달러 수준에 육박, 에너지업종지수가 1.41% 상승했다. 반면 통신과 부동산업종은 각각 1.78%와 1.93% 급락했다.
 

김수정
김수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29상승 11.0113:14 12/06
  • 코스닥 : 820.53상승 7.1513:14 12/06
  • 원달러 : 1312.40상승 1.213:14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14 12/06
  • 금 : 2036.30하락 5.913:14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