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시계 해명 "재고 떨어져 문구 추가해 제작"… 이재정 의원 "특검이나 연장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시계. 사진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황교안 시계. 사진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기념시계 제작 논란이 커지는 모양새다. 한 매체는 오늘(2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국무총리용 기념시계와 별개로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용 기념시계를 제작해 배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황 대행 측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국무총리 기념시계 재고가 떨어져 기념시계를 새로 제작하면서 기존 영어 문구(Prime Minister Republic of Korea)를 지우고 '대통령 권한대행' 문구를 추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 측은 해명자료를 통해서도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라는 명칭은 공식 직함이며 각종 공문서에 사용되고 있다"며 "해당 명칭은 공문서, 훈·포장 증서, 임명장, 외교문서 등에 사용되고 있다. 또 각종 중요 행사 경조사 시 화환·조화·축전 등에도 동일 직함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황 대행은 박근혜 대통령 지키기를 그만두고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기간 연장을 수용하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황 대행에게 맡겨진 그 자리는 대통령 권한대행 기념시계 따위나 제작해 배포하라고 주어진 것은 더더욱 아니거니와, 박 대통령에게 부역하라고 주어진 것도 아니라는 사실을 외면하지 마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 여론의 70%가 특검 연장을 요구하고 있다. 특검은 연장되어야만 한다. 범죄 사실을 밝히고 처벌하는 일은 그 대상이 누가되었든 반대할 명분이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황 대행은 대통령 권한대행 기념시계 제작, 배포를 즉각 중단하고 국민이 원하는 특검 시계를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국무총리 시계도 있는데 국민에게 한 손에는 국무총리 시계, 한 손에는 대통령 권한대행 시계를 채워서 황 대행이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황 대행에 대해서 보여 주기식 정치 행보를 한다는 지적이 많은 것도 이런 모습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원하는 특검 연장은 반대하면서 선거 운동 의혹을 사기에 충분한 대통령 코스프레, 대통령 버킷 리스트 이행에 열중하는 황 대행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밝혔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