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인양, 안철수 "미수습자 가족 얼마나 간절하겠나… 가슴 미어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인양. 세월호 시험인양. 미수습자 가족. 사진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세월호 인양. 세월호 시험인양. 미수습자 가족. 사진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오늘(22일) 세월호 시험인양 작업이 시작된 데 대해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인양이 시작됐다. 3년 만에 세월호 인양을 바라보는 유가족들, 특히 미수습자 9명 가족들의 마음을 생각하니 나 또한 가슴이 미어진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3년 동안 팽목항에서 자식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렸던 세월호 미수습자 은화 엄마와 다윤 엄마 모습이 담긴 사진을 봤다. 얼마나, 얼마나 간절하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비록 억만분의 일도 헤아리기 어렵다는 사실을 알지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세월호 인양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마음도 간절할 것이다. 세월호가 무사히 인양되기를 국민과 함께 기원한다. 미수습자 9명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세월호 시험인양 작업에 착수했다. 이철조 세월호인양추진단 단장은 이날 "시험인양이 언제 끝날지는 지금 단정 지을 수 없다"며 "결과가 좋게 나오면 야간에 본인양을 시작하겠다"고 전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