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지장물' 문제로 인양 지연… 해수부 "중단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세월호의 지장물 제거문제로 선체 인양 작업이 일정 기간 지연될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세월호의 지장물 때문에 인양이 잘 되지 않고 있다”며 “지장물을 제거하는 데 예상보다 시일이 더 걸릴 것 같다”고 밝혔다.

해수부와 인양업체 상하이 샐비지는 이날 오후 5시 세월호 선체를 해수면에서 8.5m까지 끌어올렸지만 3시간이 지난 오후 8시까지도 선체를 더 올리지 못했다.

상하이 샐비지는 난간과 케이블 등 접촉을 유발하는 지장물을 제거하고 있으며 선미 쪽에는 잠수부가 진입해 지장물 현황을 조사 중이다. 하지만 일부 지장물은 단순한 공법으로 제거하기 어려워 지연을 피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상하이 샐비지는 22일 저녁 8시50분 세월호 본인양을 시작해 오후 11시40분 선체를 해저면에서 약 10m를 들어 올렸다. 또한 이날 오전 3시45분께에는 수면 위에서 우현 스태빌라이저를 육안으로 확인하는 등 순조롭게 인양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

해수부 관계자는 "인양이 지연되는 것이지 인양 중단은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