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준 변호사, 세월호 조사위원장 선출 "미수습자 수습 우선… 최선 다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창준 변호사. 국회 선체조사위원회 김창준 변호사가 공식 활동에 앞서 오늘(29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시청 소회의실에서 상견례 및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창준 변호사. 국회 선체조사위원회 김창준 변호사가 공식 활동에 앞서 오늘(29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시청 소회의실에서 상견례 및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창준 변호사가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 위원장에 내정됐다. 세월호선체조사위는 오늘(29일) 오전 목포시청 소회의실에서 8명의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견례 겸 첫 회의를 갖고 위원장에 김창준 변호사를, 부위원장에 김영모 한국해양수산연수원 명예교수를 선출했다.

김창준 변호사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이후 검경 수사본부 발표와 법원의 판결, 해양안전심판원의 특별조사 등 사실조사는 많았다"면서 "이번 선체조사위의 조사가 진정으로 마지막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 동안 많은 조사에도 불구하고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꾸려졌다는 것은 참으로 불행하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의 절차에 따라 법에서 규정되고 부여된 모든 책무를 빈틈없이 성실하게 수행하겠다"면서 "이번 선체조사위원회의 조사가 마지막이 될 수 있도록 투명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모든 국민의 마음을 만족시킬 수는 없지만 대다수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조사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특히 돌아오지 못한 9명의 미수습자들에 대한 수습을 최우선적으로 처리할 것이라면서 "조사위의 원래 목적은 선체에 대한 조사지만 우선적으로 제일 먼저 처리해야 하는 것은 미수습자의 수습"이라며 "그런 부분에 우선적으로 업무를 처리할 것이며, 가족을 만나 문제를 풀어가는 방향을 찾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정당이 추천한 5명과 4·16가족협의회 추천 3명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됐다.

선체조사위는 '선체·유류품·유실물 조사와 미수습자 수습 소위'와 '선체 처리 소위' 2개를 산하에 두고 조사개시일로부터 6개월, 4개월 이내 범위에서 한 차례 연장할 수 있다. 이날 첫 회의를 가진 위원회는 오후에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과 면담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