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신선식품+로컬상품’으로 지역 시장 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가 시장 상인들의 요청으로 ‘신선식품’을 강화한 새로운 상생스토어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경기도 여주시, 여주 한글시장과 함께 올해 10월 중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개점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한다고 6일 밝혔다.

다음달 문을 여는 여주 상생스토어는 당진, 구미, 안성에 이어 4번째 상생스토어로 여주한글시장 지하 1층에 110평(364㎡) 규모로 들어선다.

기존 당진·구미·안성 상생스토어에서는 시장 상인들과 상생을 위해 ‘신선식품’을 판매 품목에서 제외한 것과 달리 여주 상생스토어는 신선식품을 판매하지 않는 시장 특성으로 인해 시장 상인들의 요청으로 매장 면적의 일부를 할애해 규격화 된 신선식품을 판매하는 것이 특징이다.

여주 한글시장은 1983년부터 여주시 중앙로 인근에 160여개 점포가 모여 조성한 상점가로 시작한 시장으로 ‘의류’, ‘잡화’, ‘화장품’ 등 공산품이 주력인 지역 시장이다.

이처럼 여주 한글시장은 공산품이 주력이기 때문에 신선식품을 판매하는 매장이 시장 내에 전혀 없어 식품을 구매하기 힘들고 상품 구색이 부족했다. 이 때문에 여주 한글시장은 고객의 발길이 뜸해지며 9월 현재 10여개 점포가 공실 형태로 남아 있으며 지난해에는 10년 간 운영되던 화장품 매장이 폐점되기도 했다.

시장의 영업환경이 악화일로를 걷게 되자 여주시와 여주 한글시장 상인회는 올해 3월 당진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1호점을 방문해 한글 시장에 ‘상생스토어’를 접목시킬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

그 결과 이마트는 여주시, 여주 한글시장 상인회와 함께 기존 상생스토어와 정반대로 시장의 약점인 ‘신선식품’을 도입하고 시장의 주력 상품인 ‘패션,잡화,담배,국산주류’를 판매 품목에서 제외한 상생스토어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마트와 시장 상인회는 ‘상생스토어’ 오픈을 통해 여주 한글시장을 신선식품 및 가공식품 등 다양한 상품을 갖춘 ‘원스톱’ 쇼핑 공간으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또한 이번 한글시장 상생스토어에는 여주 지역의 농산물을 전시/판매하는 ‘로컬상품’ 전용 매장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마트는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내부에 ‘여주시 로컬상품’ 전용 매장을 신설해 여주시에서 생산한 신선식품이나 도자기 등 공예품 등을 전시하고 판매할 예정이다.

시장 1층에는 고객쉼터 겸 포토존을 조성해 여주 한글시장을 찾는 고객들이 사진을 찍고 SNS에 올리고 싶은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3월 이마트가 시장 측에 제공한 기존 장남감 도서관도 상생스토어와 더불어 젊은 고객 확충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한편 기존 상생스토어 1호~3호점도 오픈 이후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많은 고객이 몰리며 매출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지난 8월 동네마트(화인마트)와 함께 공간을 나눠 쓰는 방식으로 오픈한 안성맞춤시장 상생스토어(3호점)의 경우 화인마트 방문 고객이 상생스토어 오픈 전에는 일평균 550명 수준이었으나 9월 현재 일평균 800명의 고객이 방문하며, 고객수가 45% 증가했다.

안성맞춤시장 1층에 위치한 청년몰에도 젊은 고객이 몰리며 매출이 상생스토어 오픈 전보다 20% 증가했다.

1~2호점에도 오픈 이후 전통시장에도 지속적으로 고객들이 몰리고 있다. 당진전통시장의 경우 고객들의 주차장 이용 건수가 상생스토어 오픈 전보다 40% 증가했으며 구미선산봉황시장의 청년몰에 젊은 고객이 몰리며 활력을 얻고 있다.

이와 같은 노브랜드 상생스토어의 성공사례를 배우려는 다른 지역 자치단체와 전통시장 상인회 및 소상공인들의 벤치마킹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구미선산시장의 경우 경북 안동구시장 상인회와 안동시 관계자가 찾아온 것을 비롯해 충북 청주시와 청주시 상인연합회, 경북 문경시장 상인회 등 관계자 100여명이 상생스토어를 방문해 상생 현장을 확인했다.


서울 유명 전통시장인 경동시장 상인회도 동대문구청 관계자와 함께 안성맞춤시장 상생스토어 현장을 방문했으며 용인 중앙시장 상인회에서도 안성 상생스토어를 방문했다.

이마트는 당진 상생스토어(1호점) 오픈 1년을 기념해 오는 10월까지 이마트가 비용을 부담하는 방식으로 시장 1층의 사인물과 조명을 제작·지원할 계획이다. 상인들의 매장 인테리어 개선을 돕고 고객 휴식 공간도 별도로 신설한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시장, 청년몰, 동네마트와 협업하며 새로운 동반성장 모델을 선보였던 상생스토어가 이번에는 의류·잡화가 주력 품목인 여주 지역 시장에 시장 상인들의 요청으로 ‘신선식품’과 ‘로컬상품’을 접목시켰다”며 “향후에도 해당 지역 전통시장 상인들이 가장 원하는 형태의 상생스토어를 적극 개발해서 다양한 상생 모델을 선보이며 모두가 공존할 수 있는 진정한 상생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오늘(6일) 오전 10시 여주 시청에서 진행되는 협약식에는 원경희 여주시장을 비롯해 박흥수 여주한글시장 상인회장, 양춘만 이마트 부사장 등 협약 관련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박효선
박효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