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대화복원' 나선 문 대통령 "민주노총, 24일 노사정 대표자 회의 참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 만났다. /사진=뉴시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 만났다. /사진=뉴시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9일) 김명환 신임 위원장 등 민주노총 지도부와 김주영 위원장 등 한국노총 지도부와 잇달아 만나 최저임금 안착과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70분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명환 위원장과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백석근 사무총장 등 민노총 신임 지도부와 차담회를 가졌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신임 지도부 취임을 축하하는 덕담을 건네며 "2007년 후 11년 만에 민노총 지도부를 청와대에서 만나게 된 것은 무척 감회가 새롭고 노동존중 사회구현이라는 같은 목표를 위한 첫 출발은 자주 만나는 것에서 시작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노사정 위원장 및 노동부 장관을 노동계 출신으로 임명한 것은 노동계와 함께 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표명"이라면서 "앞으로도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주 만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민노총 출범 이후 20년 만에 가장 진지한 기대 속에서 만나는 것은 처음"이라면서 "대통령 신년사에서 밝힌 대로 일하는 사람을 위한 나라다운 나라에 대한 기대가 크고, 특히 사회양극화 문제가 매우 심각하고 미조직·미가맹노동자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모든 주체가 힘을 모아야 할 때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또 "남북 화해 무드에 따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민노총도 적극 동참하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면담에서 노동시간 단축, 최저임금 시행 등 주요 현안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민노총 지도부도 근로시간 단축 입법 추진에 대한 현장우려와 장기투쟁사업장 조기해결 등에 대한 건의도 전달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향점이 일치하는 만큼 첫걸음을 떼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최저임금 안착과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민노총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는 한편, 이를 위한 사회적 대화의 조속한 복원과 1월 중 노사정 대표자 회의 출범 등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

김 위원장 등 민노총 지도부도 사회적 대화를 위한 적극적 의지와 노력을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이번 회동을 계기로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 재가동에 참여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주노총이 오는 24일 노사정위 대표자 회의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