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총학생회, 워마드 고소… 몰카 설치·유포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대학교 총학생회 신재용(오른쪽) 총학생회장, 박성호 부총학생회장이 13일 서울대학교 학내 불법촬영카메라 설치 의혹 관련 사이버수사대에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관악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시스
서울대학교 총학생회 신재용(오른쪽) 총학생회장, 박성호 부총학생회장이 13일 서울대학교 학내 불법촬영카메라 설치 의혹 관련 사이버수사대에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관악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시스

남성혐오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서울대학교 내 남자화장실을 대상으로 한 불법촬영 게시글이 올라와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서울대 총학생회가 워마드 이용자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13일 오후 워마드 사이트에 올라온 서울대 화장실 몰래카메라 게시글에 대한 수사를 요청하며 서울 관악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신재용 서울대 총학생회장은 이날 고소장을 제출하고 "워마드 비밀게시판에서 서울대학교 학우 및 구성원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 카메라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며 "일정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게시글을 확인 못하는 상황이어서 경찰력을 동원해 진상조사를 하고 음란물 유포죄 및 명예훼손 등으로 처벌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학생회 예산으로는 카메라 탐지 장비 구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학교 본부의 예산 지원을 받아 장비를 구입하고 정기적으로 점검해 달라고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총학생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워마드에는 서울대 경영대에 불법 카메라가 설치됐다는 글이 게시됐다. 이후 공대와 중앙도서관, 학생회관 등에도 몰카를 설치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오자 학생회 측은 관계기관과 상담해 도움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지난달 말 교내 화장실을 대상으로 1차 탐지를 진행했으며 지난 8일에는 관계기관의 도움을 받아 특정 건물 화장실에 카메라가 설치됐는지를 확인했다. 현재까지 발견된 불법 설치 카메라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