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열려 탔는데"… 해운대 엘리베이터서 20대 보안요원 추락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삽화=머니투데이DB
삽화=머니투데이DB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20대 보안요원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오전 11시20분께 부산 해운대구 우동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29살 경비원 이모씨가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다. 이씨가 추락한 것을 아파트 주민이 비명소리를 듣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지하3층 엘리베이터 통로 바닥에 떨어져 있던 이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씨는 오후 1시쯤 숨졌다.

이씨는 아파트 1층에서 이사전용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 내부 확인을 하지 않은 채 들어갔다가 지하3층(높이 16.5m) 아래 통로 바닥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사고 당시 승강기는 17층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7.27하락 9.8511:18 06/01
  • 코스닥 : 861.64상승 4.711:18 06/01
  • 원달러 : 1320.10하락 7.111:18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18 06/01
  • 금 : 1982.10상승 511:18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