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결혼신고 서두른다… 36%, 결혼식 올리기전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미혼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혼인 이혼 인식 보고서’를 발표했다.
/사진=듀오
/사진=듀오
이에 따르면, 미혼남녀의 44.4%가 사실혼을 미래 가족 형태로 예측했다. 이어 ‘결혼 유지’(33.3%), ‘졸혼(卒婚)’(9.4%), ‘계약 결혼’(9.3%), ‘이혼’(2.9%) 등이 10년 후 가족의 모습이 될 것이라고 보았다.

가족 구성 변화에 맞는 ‘사실혼 등록제’(43.9%)와 ‘혼전계약서 법적 보장’(42.0%) 등 새로운 가족 제도의 도입 필요성도 높게 나타났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60.4%는 ‘결혼식 후’ 혼인신고를 하겠다고 답했다. ‘결혼식 전’은 36.9%로 3년 전(25.9%)보다 42.5% 증가해, 혼인신고 시기가 점차 빨라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혼인신고를 서두르는 이유는 ‘전세자금 대출 및 주택 마련 문제’가 39.6%로 가장 높았다. 또한 남녀 다수는 비혼에 대해서 ‘긍정적’(52.5%)으로 평가했다.

그리고 재혼 의사 여부를 묻는 질문에 미혼남녀 46.3%가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재혼 의사가 ‘있다’(52.4%)는 의견이 더 많았지만 여성은 ‘없다’(59.5%)는 대답이 더 많아 남성과 여성 간의 의견 차가 있었다.
미혼남녀 결혼신고 서두른다… 36%, 결혼식 올리기전 신고
이혼을 바라보는 시선에도 남녀 간 온도 차가 났다. 이혼 결정에 대해 여성은 45.0%가 ‘긍정적’(긍정적+매우 긍정적)으로 인식했지만, 남성은 10.8%p가량 낮은 34.2%만이 긍정적인 입장을 취했다. ‘부정적’(부정적+매우 부정적)인 입장은 남녀 각각 23.5%, 14.3%로 집계됐다.

결정적인 이혼 사유로는 남성은 ‘성격 차이’(19.5%)를, 여성은 ‘시댁, 처가 등 가족과의 갈등’(21.4%)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혼 대비 방법도 남녀가 달랐다. 남성은 ‘준비하는 게 없다’(29.0%)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여성은 ‘비자금(최소한의 재산 공개)’(26.2%)이란 답변이 다수였다. 다음으로 남성은 ‘혼전계약서 작성’(22.1%)과 ‘혼인신고 보류’(18.0%)를, 여성은 ‘혼인신고 보류’(18.8%), ‘자녀 출산 보류’(17.6%)를 대비 방법으로 택했다.
/사진=듀오
/사진=듀오

결혼정보회사 이용은 24.5%가 ‘긍정적’(긍정적+매우 긍정적)으로 인식했다.


듀오 관계자는 “결혼과 가족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면서 정부도 이에 맞는 법 개정 추진에 시동을 걸고 있다”며 “다양한 결혼 형태를 포용할 수 있고 더 나아가 평등한 가족 문화가 존중 받는 사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혼인 이혼 인식을 담은 ‘대한민국 2030 결혼 리서치’ 보고서는 전국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489명, 여성 511명)을 대상으로 2018년 11월 1일부터 11월 15일까지 설문 조사를 진행해 작성됐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