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기승에 나경원 "중국 앞에서 작아지는 문재인정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중국 앞에서만 작아지는 문 정부"라며 미세먼지 관련 정부의 대응을 비난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중국 앞에서만 작아지는 문 정부"라며 미세먼지 관련 정부의 대응을 비난했다. /사진=뉴스1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공습이 5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부의 대응을 비난했다. 

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나 원내대표는 "국민 불안을 넘어 정부의 무능과 안일에 분노한다"며 "환경부 등 정부가 제시한 대책은 미세먼지 오염도를 미리 알려주는 문자서비스뿐"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공약한 '미세먼지 감축'을 언급하며 "당시 미세먼지로 정부를 비난하며 국민 분노를 지지율 확보 수단으로 삼았던 문 대통령은 지금 어떤 생각을 하느냐"고 반문했다.

또, "미세먼지가 연일 떠다니며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지만 정부 대응은 안일하기 짝이 없다"며 "환경부는 무능할 뿐만 아니라 블랙리스트 작성 관련 수사 방어에 급급하고 보 해체 등 딴 짓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우리 스스로 할 수 있는 좋은 미세먼지 감소 정책은 탈석탄"이라며 "석탄이나 LNG발전을 줄이고 원전의 가동비율을 높여야 하는데 문정부는 정반대로 하고 있다. 이명박정부 시절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을 했었지만 문정부는 탈원전을 무리하게 고집하면서 고탄소 황색발전만 꾀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국민 건강과 경제에 악영향을 주는 탈원전을 즉각 폐기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라며 "이 부분이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나 원내대표는 "미세먼지는 대부분 중국에서 유입된다"며 "중국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문정부가 시늉만 하고 있다. 한중정상회담을 미세먼지를 의제로 해서 즉각 열어야 한다"고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강소현
강소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4.66상승 0.004b>:Wa />/ <
  • 코스닥 : 841.02상승 13.2b>:Wa />/ <
  • 원달러 : 1349.30상승 0.8b>:Wa />/ <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b>:Wa />/ <
  • 금 : 1890.90하락 28.9b>:Wa />/ <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