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컴백, 자숙 끝 '이웃사촌'으로 돌아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오달수.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오달수. /사진=임한별 기자

'미투' 논란으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오달수가 '이웃사촌'으로 돌아온다. 영화 관계자들에 따르면 오달수가 주연을 맡은 영화 '이웃사촌'이 후반 작업을 마치고 2020년 1월 개봉할 예정이다.

'이웃사촌'은 가택연금중인 예비대선주자와 이웃집을 몰래 엿들으며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국가 비밀정보요원, 담벼락 하나 사이에 둔 극한직업 두 남자의 수상하고도 은밀한 거래를 그린 영화다. 오달수는 극 중 교도소 내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녔지만 낫 놓고 기역 자도 모르는 소양호로 분했다.

영화는 지난 2017년 10월 말 크랭크인해 지난 2018년 2월 크랭크업했지만 오달수의 갑작스러운 성추문으로 직격타를 맞은 바 있다. 촬영 종료 후 약 2년 만에 다시금 관객들과 만날 전망이다. 오달수 외에도 정우, 김희원, 이유비, 지승현 등이 출연한다.

한편 지난해 2월 성추문에 휘말린 오달수는 무혐의 처분을 받고 칩거 생활을 해왔다. 최근에는 독립영화 '요시찰'을 통해 복귀 소식을 알렸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