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서러운데"… 日 완치자들 탈모·호흡곤란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일본 요코하마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방호장비를 착용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일본 요코하마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방호장비를 착용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완치된 후에도 탈모와 호흡곤란 등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일본 매체 'NHK'는 일본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가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한 확진자 6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완치자들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나는 증상은 호흡곤란(11%)과 무력감, 후각 이상(이상 10%)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기침(6%)과 미각 장애(2%)를 호소한 이들도 있었다.

연구센터는 58명을 대상으로 추가조사를 한 결과 약 25%에 해당하는 14명(남성 9명, 여성 5명)이 발병 2개월이 지난 뒤 탈모증에 시달렸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5명은 2개월 반 만에 거의 나았지만 나머지 9명은 머리카락이 계속 빠지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이들은 탈모증에 걸린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았다.

연구를 이끈 모리오카 신이치로 의사는 "치료가 길어진 데 따른 심리적 스트레스에서 촉발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연구를 계속해 후유증이 나타나는 위험 요인을 규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