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유신 "간간이 얼굴 달아오른다"…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엄유신이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MBC 제공
배우 엄유신이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MBC 제공
배우 엄유신이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엄유신이 출연해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엄유신은 갱년기 증상에 대해 "근래에 와서 간간이 얼굴이 붉어지는 것처럼 달아오른다"고 밝혔다.

엄유신은 1971년 TBC 1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가족을 지켜라', '뻐꾸기 둥지'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천국의 계단',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에서 단역으로 연기했다.

지난해 12월10일 엄유신은 사단법인 한국영화인총연합회가 주최하는 '제58회 영화의 날' 기념행사에서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홍지현
홍지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