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개조하겠다며 구타"… 인천 의경, 경찰관들 가혹행위 폭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인천 한 경찰서에 배치된 의무경찰대원들이 지휘요원 경찰관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8일 인천 한 경찰서에 배치된 의무경찰대원들이 지휘요원 경찰관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인천 한 경찰서에 배치된 의무경찰대원들이 지휘요원 경찰관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8일 의무경찰대원 A씨는 뉴스1과 통화에서 "셀 수 없을 정도로 부대 내에서 (지휘요원) 경찰들이 술을 마셔댔고, 술값은 공금으로 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돈을 주지 않고 심부름을 시킨 뒤 그 돈을 대원에게 내도록 했다는 피해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부경찰서에 배치된지 3개월여 밖에 되지 않았는데 배치되자마자 얼마 지나지 않아 자연스럽게 구타나 폭언 등 가혹행위를 겪거나 동료대원들의 피해를 목격하고 듣게 됐다"며 "80~100여명의 대원이 배치받아 복무하는데 피해를 겪지 않은 대원이 없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휘요원들이 몰려다니며 수시로 대원들에게 가혹행위를 일삼는다며 "한 지휘요원은 의경에게 '정신 아픈 XX들은 나한테 오면 정신 개조시켜주겠다' 등의 폭언을 하기도 했고 나이 많은 대원에게 '나이 처먹고 부끄럽지 않냐'면서 인신공격과 모욕적인 말로 정신적 고통을 주기도 했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대원 80명이 감찰조사를 받고 대원 20명이 진술서를 제출했다. 해당 대원은 동료 의경들과 함께 지휘요원 경찰관 9명을 고발했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