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재난지원금 ‘표팔리즘’ 도박판, ‘타짜’ 이재명이 ‘받고 더’ 베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호프집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와의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호프집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와의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제5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확대를 논하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국민 세금을 판돈 삼아 벌이는 표팔리즘(포퓰리즘) 도박판”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엿장수 정부’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소득하위 88%에서 90%로 늘렸다”며 “예상대로 ‘타짜 이재명 지사’가 ‘받고 더’ 베팅에 나섰다. 자신의 기본소득 공약을 합리화하려는 도화선으로 삼으려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지금이라도 재난지원금을 100%(전 국민)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날 밝힌 바 있다.

안 대표는 “스스로 중산층이라고 생각하던 이들이 상위 12%에 속해 지급 대상이 아니란 통고를 받고 놀란 이유가 25만원을 받지 못해서라고 생각하느냐”며 “‘좋은 일자리’만 갖고 있어도 중산층이 아니라 상위층으로 분류된다는 사실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숫자 놀음’이 아니라 ‘중산층 붕괴’라는 지적이다.

그는 “‘노력하면 중산층이 될 수 있다’는 꿈도 사라졌다”면서 “엉터리 경제이론인 소득주도성장으로 일자리가 사라져 중산층이 무너지고, 부동산값 폭등으로 소득이 높아도 내 집이 없으면 졸지에 ‘벼락 거지’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난지원금은 말 그대로 재난을 당한 이들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100% 재난지원금’은 형용모순”이라고 짚었다. “재난 상황에서도 월급에 변동이 없거나 오히려 더 늘어난 이들까지 지원하는 것은 재난지원금이란 말 자체를 쓰지 말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안 대표는 “재난지원금은 정말 어려움에 빠진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집중적으로 돕는 데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년 대선 화두는 ‘중산층 지키기, 중산층 만들기’여야 한다”며 “그 방법은 ‘좋은 일자리를 지키고, 만들고, 나누는 것’에서 출발한다”고 덧붙였다.
 

팽동현
팽동현 [email protected]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