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확보' 정부 노력에도 수도권 중환자실 가동률 82.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구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서울 강남구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 확보 노력을 지속중이지만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2.5%, 병상 대기자 수는 591명을 기록하며 아직 눈에 띄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

26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25일)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1356개 중 1054개(77.7%)가 가동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날 77.2%보다 다소 늘었다.

수도권 전체 중환자 병상 856개 중 706개가 가동 중으로 가동률은 82.5%다. 전날 82.2% 대비 0.3%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80.9%(376개 중 304개), 경기 82.2%(388개 중 319개), 인천 90.2%(92개 중 83개)의 가동률을 보였다.

수도권과 인접한 충청권은 여전히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높은 병상 가동률을 보였다. 세종, 경북은 모든 병상이 다 차있다. 충북 90.6%(32개 중 29개), 대전 82.1%(28개 중 23개), 충남은 76.7%(43개 중 33개)의 가동률을 보였다.

준중환자 병상은 전국 1004개 중 682개(67.9%)가 사용되고 있다. 수도권은 605개 중 458개(75.7%) 병상이 차 있는 상황이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전국 병상 1만3660개 중 61.8%의 가동률로 5217개 병상이 여유가 있다. 수도권 가동률은 66.3%이다.

생활치료센터는 전국 91개소 정원 1만9663명 중 1만727명이 입원해 54.6%의 가동률을 보였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대상자는 3만1686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만2398명, 경기 8873명, 인천 2501명, 부산 2327명, 대구 724명, 광주 114명, 대전 588명, 울산 171명, 세종 140명, 강원 457명, 충북 212명, 충남 513명, 전북 529명, 전남 218명, 경북 882명, 경남 904명, 제주 135명이다.

수도권에서 1일 이상 병상 배정을 대기하는 인원은 병원 입원 대기 420명, 생활치료센터 대기 171명 등 총 591명이다. 전날 242명 대비 약 2배 급증했다. 대기일 기준 1일 이상은 159명(입원 대기 42명), 2일 이상 81명(입원 대기 54명), 3일 이상 76명(입원 대기 54명), 4일 이상 275명(입원 대기 270명)으로 나타났다.

입원 대기자 420명 중 70세 이상 고령은 130명, 기타 질환이 있는 경우는 290명이었고, 생활치료센터 대기자 171명 중에서는 각각 17명, 154명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