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흑자' LG엔솔, 올해는 더 좋다… 성장세 '탄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에너지솔루션이 올해 생산능력 확대에 6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올해 생산능력 확대에 6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 사진=LG에너지솔루션
지난해 대내외 악재 속에서도 7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거둬들이며 흑자전환에 성공한 LG에너지솔루션이 올해 한층 과감한 경영목표를 제시하며 성장세에 추동력을 싣는다. 이를 위해 6조원이 넘는 자금을 시설 투자에 쏟겠다는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8일 실적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간 실적이 매출 17조8519억원, 영업이익 7685억원, 영업이익률 4.3%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4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 했다. 영업이익이 흑자를 기록한 것은 2018년 이후 3년 만이다.

이 같은 실적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리콜 관련 비용 및 경쟁사 합의금 등 일회성 요인들이 포함된 금액이다. 일회성 비용들을 제외할 경우 지난해 매출은 16조8597억원, 영업이익은 9179억원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대외 경영 악재로 연 매출 목표였던 18조9000억원에는 다소 미치지 못했다”며 “하지만 글로벌 전기차 수요가 증가하고 수율 등 생산성 개선 노력을 바탕으로 전년(12조5700억 원) 대비 42% 상승한 매출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매출 목표로 19조2000억원을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매출 대비 약 8%,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14% 가량 높아진 수치다. 목표 달성을 위해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 확대 등 시설 투자에 지난해보다 58% 늘어난 총 6조3000억원 가량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 합작으로 제1·2생산공장을 짓고있으며 최근 3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했고 올해 상반기 중엔 4공장 설립 계획을 확정하기로 했다. 여기에 스텔란티스와 협력해 올해 2분기 중 북미지역에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추가적인 투자계획을 세우고 있다.

실탄도 두둑하다. 최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통해 10조2000억원의 투자금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서 올해 LG에너지솔루션의 실적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LG에너지솔루션의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 21조3979억원, 영업이익 1조1655억원이다. 만약 전망이 현실화 될 경우 회사가 제시한 목표치를 크게 넘어서게 된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가장 기본이 되는 품질 향상 및 수익성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미래 준비를 위한 투자는 과감하게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6.98하락 10.1411:19 06/01
  • 코스닥 : 861.58상승 4.6411:19 06/01
  • 원달러 : 1320.10하락 7.111:19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19 06/01
  • 금 : 1982.10상승 511:19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