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활비 감축"… 국힘 "동문서답말고 김 여사 옷값 출처 답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이 9일 청와대를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격려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9일 청와대를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격려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가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약 40% 줄였다는 청와대의 입장에 국민기만이라고 비판했다. 김정숙 여사 옷값에 대한 특활비 사용 논란의 핵심을 흐린다는 주장이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김정숙 여사의 옷값을 비롯한 청와대 특활비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확산되자 청와대와 민주당이 또다시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국민기만 전략을 들고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문 정부 임기 특활비 40% 감축'이라는 주장은 전형적인 동문서답"이라며 "어느 누가 특활비를 많이 쓰고 적게 쓰고를 지적했나. 제대로 된 용처에 사용했다면 또 국익을 위한 사용이라면 의혹을 제기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제는 특활비의 많고 적음이 아닌 과연 국민의 혈세가 사적으로 사용되었는지, 심지어 그것이 영부인의 옷값에 사용되었는지"라며 "그마저도 ‘특활비 40% 감축’ 자랑의 이면에는, 소위 제2의 특활비인 특정업무경비 등을 포함하면 전체적인 불투명예산 기준으로 그 수준이 고작 1%에 불과한 것을 40배 가까이 뻥튀기한 국민 기만이 숨겨져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검찰 총장 시절 특활비를 공개하라는 주장은 터무니없거니와 전형적인 물타기 작전"이라며 "적법한 권한을 가진 공직자의 특활비 사용과, 권한이 없는 불법 사용 의혹을 어떻게 동일선상에 놓을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최초 시민단체 등에서 제기된 특활비 문제가 이렇게까지 커진 데에는 무엇보다 청와대와 민주당의 오락가락 해명, 국민 눈속임용 해명이 가장 큰 역할을 했다"며 "더 이상 반쪽짜리 해명으로 국민을 기만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의 옷값에 대한 정치권의 특활비 사용 의혹 제기에 대해 공식 유감을 표명했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지난달 3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임기 말 청와대의 특활비뿐만 아니라 김정숙 여사의 옷값과 액세서리까지 거론되는 부문별한 의혹 제기에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연평균 96억5000만원의 특활비를 편성하고 있는데, 이는 청와대 특활비가 도입된 1994년 이후 역대정부 최저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의 이러한 조치에 따라 정부 각 부처도 특활비 규모를 축소하였는바, 지난 5년간 특활비 전체 규모를 2017년 4007억에서 2022년 2396억으로 40.2% 감축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의 옷값이 사비로 지출됐다고 설명하면서 "청와대가 특활비의 세부 내역을 공개하지 않는 것은 정부의 공통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7.21상승 1.8313:43 12/07
  • 코스닥 : 816.58하락 2.9613:43 12/07
  • 원달러 : 1324.00상승 10.913:43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3:43 12/07
  • 금 : 2047.90상승 11.613:43 12/07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