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가 고앱의 명복을 빈다"… 익스플로러 '무덤' 국내에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비스가 완전히 종료된 마이크로소프트(MS)의 대표 인터넷 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의 무덤이 국내에 마련됐다. 사진은 경북 경주의 한 카페 옥상에 마련된 인터넷 익스플로러 빈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비스가 완전히 종료된 마이크로소프트(MS)의 대표 인터넷 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의 무덤이 국내에 마련돼 누리꾼들의 환호를 받았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5일 오전 '독보적이었던 그의 업적을 기억하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오늘내일하던 친구가 결국 곁을 떠났다"며 "부모(MS)도 버린 자식(IE)이라 그런지 아무도 빈소를 마련해 주지 않아 경주에 있는 친형에게 부탁했다"고 설명하며 사진을 여러 장 첨부했다.

사진에는 IE의 로고와 서비스 기간(1995.8.17.~2022.6.15.)이 적힌 묘비 모습이 담겼다. 묘비에는 "He was a good tool to download other browsers"(그는 다른 브라우저를 다운로드하기 좋은 도구였다)라는 문구가 새겨졌고 그 앞에는 꽃 한다발이 놓여있다.

글쓴이는 "해당 빈소는 경주에 있는 한 카페 건물 옥상에 마련됐으며 누구든 방문할 수 있다"며 "주말에 소주 들고 한번 더 가볼 참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삼가 고'앱(애플리케이션)'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최고다" "이 사진을 MS가 좋아합니다" "합성이 아니고 진짜 만든 거네" "진짜 잘 만들었다" "IE에 대한 애정이 엄청나신 듯" 등 반응을 보이며 호평했다.

일각에서는 "독보적이었던 업적이라기엔 부모 잘 만나서 끼워팔기로 독점했던 것", "IE는 죽었지만 IE에 매달려 사는 사이트는 아직 많다" 등 다소 진지한 댓글도 보였다.


IE는 MS가 지난 1995년 선보인 인터넷 브라우저다. 한때 인터넷 브라우저 점유율 대부분을 장악했을 정도로 범용적으로 사용됐다. 하지만 지난 2004년 등장한 모질라 파이어폭스, 지난 2008년 말에 등장한 크롬에 밀렸고 액티브엑스 등 보안취약점이 노출되면서 구시대 유물로 전락했다.

이날부터 IE는 더 이상 실행이 불가능하며 실행 시에는 MS의 다른 웹브라우저인 '에지(edge)'로 자동 연결된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