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2025년 전세계 생산시설 100% 재생에너지 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에너지솔루션이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 사진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리포트를 소개하는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이 전세계 생산시설에서 사용하는 전력사용량 전체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3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리포트를 통해 2025년까지 한국·북미·유럽·중국 등 글로벌 전 배터리 생산공장의 RE100 전환을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RE100은 기업의 전력사용량 전체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국제 캠페인이다.

2030년까지 비생산시설도 RE100을 달성하고 2040년까지 사용하는 모든 전기 및 연료, 가스 사용으로 발생하는 탄소의 제로화를 목표로 삼았다. 2050년에는 원재료(광산)부터 배터리 생산까지 이르는 모든 밸류체인의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한다.

다국적 비영리 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과 'CDP'가 발표한 '2021 RE100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LG에너지솔루션의 재생에너지 전환율은 33%로 국내 RE100 가입 기업(14개사) 가운데 1위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말 재생에너지 전환율을 60% 이상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ESG 리포트를 통해 ▲탄소중립 ▲자원 선순환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 ▲다양성·공정성·포용성을 통한 조직문화 관리 등 ESG 경영 선도를 위한 4가지 핵심 영역의 성과 및 비전도 공개했다.

'자원 선순환' 부문의 경우 내년까지 모든 사업장에서 '폐기물 매립 제로화'를 달성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목표 실현을 위해 내년에는 전 사업장의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획득을 목표로 삼고 다양한 폐기물 처리 기술을 개발 중이다.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 부문에서는 노동, 안전보건, 환경, 기업윤리 등 공급망 전 영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사전 예방하기 위해 국내외 사업장과 협력회사의 RBA 기준 행동규범에 따른 운영 사항을 점검·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RBA는 글로벌 공급망의 지속 가능성을 도모하는 국제 협의체로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11월 국내 배터리업계 최초로 가입했다.

'다양성·공정성·포용성을 고려한 조직문화 관리'와 관련해서는 인종, 국적, 성별, 종교, 장애 등에 따른 차별없이 모든 임직원들이 서로를 존중하고 공정한 대우를 받으며 상호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한 조직문화 구축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배터리는 인류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도구이자 미래 핵심 산업"이라며 "경영 전반에 걸쳐 탄소중립을 넘어 '탄소 네거티브' 실현을 궁극적 목표로 삼고 전세계 기후변화 대응에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