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싫어하는 선배 때문에 차 팔아"… 김숙, 신인 때도 거침없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김숙이 신인 시절 싫어하는 선배 때문에 차를 판 적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김숙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숙이 신인 시절 일화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김숙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DJ 김영철과 김숙은 청취자들의 사연을 듣고 이야기를 나눴다. 한 청취자는 "회사 팀장이 자꾸만 제 차를 타서 고민이에요"라는 사연을 보냈다.

이에 김숙은 "제가 신인일 때, 제가 싫어하는 선배가 제 차를 탔다"며 "제가 경차를 오래 탔다. (그랬더니 선배가) 안전벨트를 두르고는 '이거 안전한가?' 이러고, 보닛을 툭툭 치면서 '이 차 튼튼한가?' '타고 다닐만 한가?' 이러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는 "그렇다고 (선배한테) '내려' 이럴 수 없지 않느냐. 그래서 결국 차를 팔아버렸다. (선배가) 너무 재수 없어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청취자를 향해 "그냥 본인 차를 팔거나 차가 고장 났다고 거짓말을 하고 대중교통을 타라"고 조언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4%
  • 26%
  • 코스피 : 2525.36상승 7.5118:05 12/11
  • 코스닥 : 835.25상승 4.8818:05 12/11
  • 원달러 : 1316.50상승 9.718:05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11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11
  • [머니S포토] 조희대 대법원장 취임 "재판지연 해소·공정 재판 확립"
  • [머니S포토] 2023 보이스피싱 우수 지킴이 시상식 개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층간소음 기준 미달시 준공 불허"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조희대 대법원장 취임 "재판지연 해소·공정 재판 확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