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당 혼란에 책임…어떤 임명직도 안 맡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사태에 대해 책임을 가지고 윤석열 정부의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장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정부의 어떤 임명직 공직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31일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당의 혼란 상에 대해 여당 중진 의원, 인수위 시절 당선인 비서실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윤석열 정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공직을 맡지 않겠다"고 전했다.

그는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함께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인물로 대표적 친윤파 인사기도 하다.

장 의원은 "이제 지역구 의원으로서의 책무와 상임위 활동에만 전념하겠다. 계파활동으로 비춰질 수 있는 모임이나 활동 또한 일절 하지 않겠다"며 "지금까지 언론이나 정치권 주변에서 저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말하거나 과도하게 부풀려져 알려진 것들이 많이 있지만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이 갈등을 최소화하고 빨리 정상화됨으로써 윤석열 정부를 성공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의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며 글을 올렸다. /사진=장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앞서 이준석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미경 전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에 대해 "그 즈음 장제원 의원과 여러 차례 통화 후에 정 전 최고위원은 본인은 사퇴하겠다며 단독으로 사퇴 기자회견을 했다"며 "그 이후에 저는 정 전 최고위원과 어떤 대화도 한 바가 없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이 '비상 상황'의 근거로 주장하고 있는 최고위원이 연이어 사퇴하자 장 의원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5:32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5:32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5:32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5:32 09/21
  • 금 : 1967.10상승 13.415:32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