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먹튀 발생" 이번엔 부천 주점서 50대 男 7명, 12만원 안 내고 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서울 중구 을지로 노가리 골목의 한 호프집.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사진=뉴스1
경기 부천의 한 주점에서 남성 7명이 술과 안주를 먹고 돈을 내지 않고 달아나는 먹튀(먹고 튀다)를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부천 소사경찰서는 무전취식 혐의로 50대로 추정되는 남성 7명을 추적하고 있다.

주점 사장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께 50대로 보이는 남성 7명이 야외 테이블에서 맥주와 안주 12만2000원가량을 시켜 먹은 뒤 음식값을 계산하지 않고 사라졌다.

경찰은 먹튀를 한 일당을 잡기 위해 맥주병을 수거, 지문 감식을 하는 동시에 주변 CC(폐쇄회로)TV 영상을 분석하며 이들의 행적을 좇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고의로 무전취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5:32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5:32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5:32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5:32 06/01
  • 금 : 1982.10상승 515:32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