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발레 '오네긴', 6번째 공연 출연진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유니버설발레단
10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과 예술의전당(사장 장형준) 공동주최로 드라마 발레 '오네긴'이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무대를 펼친다.

존 크랑코의 '오네긴'은 유니버설발레단이 2009년 한국 발레단 최초로 공연권을 획득해 2009년 초연했으며 이번 공연은 초연 이후 6번 째 공연이다.

드라마발레 '오네긴'은 고난도 테크닉과 함께 등장인물의 심리를 깊이 있게 표현할 수 있는 연기 내공이 필요하기 때문에 주역 캐스트의 역할이 더욱 중요한 작품이다. 그래서 존 크랑코 재단은 작품의 수준과 희소성을 유지하기 위해 매 공연마다 직접 주역을 결정하며 10월 12일, 수석무용수 홍향기, 솔리스트 한상이가 새로운 타티아나로 그리고 수석무용수 강민우가 새로운 오네긴으로 최종 확정됐다.

화려한 테크닉과 세련된 연기력을 겸비한 '홍향기-강민우' 페어가 어떤 새로운 타티아나와 오네긴의 모습
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으며 2009년 초연 당시 강력한 케미스트리로 객석을 사로잡은 원조 '강미선-이현준' 페어는 더욱 풍부해진 감정선과 완벽한 호흡의 정석을 보여줄 예정이다. 강미선은 이동탁과도 호흡을 맞춘다.

한편 2020년 오네긴 공연에서 실제 부부의 '최고의 하모니'를 보여주며 국내 데뷔를 마친 '손유희-이현준'의 무대도 기대감을 더한다. 특히, 손유희는 이번 공연에서 타티아나와 올가라는 두가지 역할을 오가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다시 한 번 증명할 예정이다.

문훈숙 단장은 "늦가을과 매우 잘 어울리는 '오네긴'의 매력은 존 크랑코의 천재적 안무와 마치 이 작품을 위해 만들어진 것 같은 차이콥스키의 음악, 그리고 드라마의 힘 세가지의 절묘한 조화에 있습니다. 관록의 커플과 존 크랑코 재단의 인정을 받아 새롭게 데뷔하는 무용수들의 무대를 보는 것도 큰 즐거움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