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홍빈 "이태원 참사 눈앞에서 겪어… CPR 했지만 못 살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윤홍빈 / 사진=윤홍빈 인스타그램
배우 윤홍빈이 이태원 참사를 현장에서 목격했다고 밝혔다.

윤홍빈은 30일 인스타그램에 "참사는 함께 아파하고 애도해야할 사건"이라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할로윈 이태원을 즐겨보자라는 생각에 이태원을 갔었고 참사를 눈앞에서 겪었던 어제"라고 밝혔다.

이어 "원래도 사람 많은걸 좋아하지 않았지만 한번쯤 축제를 즐겨보자라는 생각이였고 새로운 경험에 들떠 이태원에 도착했다"며 "메인거리는 그야말로 카오스였고 여자친구와 거리를 떠밀려 다니며 위험하다는 말을 수십번은 말했던거 같다"고 전했다.

그는 "밀지 말라는 고성과 밀라는 고성이 뒤섞였다"며 "경찰들은 큰 대로변에만 배치되어 있었고 세계음식거리에는 경찰들이 아예 없이 사람들이 무질서하게 뒤섞여 있었다"고 떠올렸다.

또한 "이리저리 밀리며 넘어질뻔하기를 수십번, 옆에있던 여자분이 넘어져서 일으키려 시도를 했는데 사람들은 넘어진게 보이지 않아 계속 밀려 내려갔다"며 "겨우겨우 소리를 질러 여자분을 끌어일으켜 다시 세웠고 우리는 얼른 여기서 나가자고 이야기를 하며 빠져나가기 위해 수십분을 노력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예약한 지인 술집이 있었기에 빠져나와 술집에 들어갔고 한시간정도가 흐른 후 담배를 태우기위해 밖에 나가자 사람들이 한두명 실려내려가기 시작했다"며 "보자마자 압사사고를 예측 할 수밖에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홍빈은 "점점 많은 사람들이 실려나가고 더이상 구급차로 실을 수가 없어서 골목에 사람들을 내려놓고 CPR을 실시하고 있었다"며 "경찰이나 구급대원의 인력이 부족해서 저도 바로 달려가서 CPR을 실시했다"고 했다.

그는 "20분넘게 CPR을 실시하고 여자친구도 팔다리를 주무르며 인공호흡을 하고 어떻게든 다시 의식이 돌아오기만을 함께 울면서 간절히 기도하며 처절하게 실시했다"며 "골목에서 수십명이 동시에 CPR을 실시하며 "제발 눈떠"라는 말이 사방에서 들려왔고 제가 CPR을 실시하던 거리에서 의식이 돌아온 사람은 단 한명밖에 없었다. 제가 살리려 노력했던 분도 결국 살리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윤홍빈은 "이 참사는 전조증상이 충분히 있었고 예방이 가능했던 참사였다"며 "많은 인파가 몰릴것으로 예상된다는 뉴스가 사전에 있었고 경찰분들은 대로변이 아닌 실질적으로 사람들이 몰리는 세계음식문화의 거리에 들어와 있었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우측통행을 할 수 있도록 가운데 경찰분들이 서있기라도 했더라면이라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다"며 "많은 경찰공무원분들이 너무나 힘들고 고생한다는 사실도 잘 알고있기에 그저 배치를 잘못한 사실이 참사를 막지 못했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발 모두가 두번 다시는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뼈저리게 노력했으면 좋겠다"며 "원인을 밝히고 반복되지 않는거에만 초점을 맞추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