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인도·태평양 평화, 北비핵화가 전제"… 핵실험에 단호한 입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각) "평화로운 인도·태평양을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SA)에 참석해 "국제사회의 거듭된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재차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늘 열려 있으며 북한이 비핵화에 나선다면 '담대한 구상'에 따라 전폭적인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EAS는 역내 주요 안보 현안을 논의하는 지역 협력체로 회원국은 아세안 10개국에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인도 호주, 뉴질랜드 등 18개국이다. 올해는 의장 초청국으로 유럽연합(EU)과 상하이 협력 기구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의 인도·태평양 전략이 보편적 가치를 수호하는 자유로운 인도·태평양을 지향한다"며 "역내 자유, 인권, 법치와 같은 핵심 가치가 존중되어야 하며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은 용인돼선 안된다"고 했다.

아울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국제법 위반이자 우크라이나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위협하는 행위"라면서 "우크라이나의 주권,영토 보전 및 정치적 독립이 반드시 존중돼야 하고 또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리의 인도적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얀마 사태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의 후퇴"라며 "미얀마에서 자유와 민주주의가 다시 꽃필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한 아세안의 노력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우리도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미얀마 국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중국해와 관련해서는 "규칙 기반의 해양 질서를 수호하는 평화와 번영의 바다가 돼야한다"면서 "유엔 해양법 협약을 포함한 국제법의 원칙에 따라 항행 및 상공 비행의 자유가 보장돼야하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5상승 9.9415:32 12/04
  • 코스닥 : 828.52상승 1.2815:32 12/04
  • 원달러 : 1304.00하락 1.815:32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5:32 12/04
  • 금 : 2089.70상승 32.515:32 12/04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