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 전세사기 피해 2000가구… 원희룡 "무이자 대출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8일 인천시 미추홀구청 중회의실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유정복 인천시장, 이영훈 인천 미추홀구청장 등이 '전세사기 피해 근절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를 열었다./사진=뉴스1
인천 미추홀구 일대에 2000여가구가 전세 사기를 당하면서 일부 세대는 당장 머물 곳이 없어 길거리에 내몰리게 생겼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인천 미추홀구 전세사기 현장을 방문했다"며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원 장관은 19일 SNS를 통해 "피해자 중 일부 가구는 이미 경매로 집이 팔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당장 집을 빼줘야 하는 상황이더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물가 전기가 끊어져 기본적인 일상생활조차 어려운 분들도 있었다. 피해자들이 이 추운 겨울에 겪어야 할 고통을 생각하니 너무 안타깝고 이 추위가 야속하기만 하다"며 "소식을 듣자마자 LH가 경매주택을 매입하는 방안도 알아봤지만 제도를 당장 바꾸기는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원 장관은 임차인 보호를 위해 제도적 수단을 총동원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경매가 진행돼 머물 곳조차 없는 피해자들을 위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보유하고 있는 주택을 활용해 피해자들이 당장 머물 곳을 만들어드리고 저리 대출, 무이자 대출도 적극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믿고 싶지 않은 막막하고 황망한 상황이지만 정부가 힘이 돼 드리겠다"고 피해자들을 위로했다.

앞서 지난 18일 원 장관은 인천 미추홀구 구청에서 유정복 인천시장, 이영훈 미추홀구청장과 전세 사기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기관 6곳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원 장관은 "정부차원의 전세사기피해지원센터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인천 미추홀구에선 2000여가구가 전세사기를 당해 피해액만 2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19개 아파트 651가구가 임의경매로 넘어갔고 6가구는 낙찰돼 세입자가 집을 당장 비워줘야 하는 상황이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전담반을 편성해 피해 신고받고 있고 임대인들과 공인중개사 등 수십명을 피의자로 입건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사기 피해를 당한 임차인들이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을 방법은 마땅히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